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리버풀 판 다이크, PFA 올해의 선수상 확정

기사승인 2019.04.29  12:19:41

공유
default_news_ad2
버질 판 다이크.(뉴시스)

이변은 없었다. 2018~2019 잉글랜드 프로축구선수협회(PFA) '올해의 선수상' 수상자로 리버풀 수비수 버질 판 다이크(28)가 선정됐다.

PFA는 29일(한국시간) 판 다이크가 PFA 올해의 선수상 수상자로 결정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판 다이크는 라힘 스털링(맨체스터 시티), 에당 아자르(첼시)의 추격을 뿌리치고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2018년 1월 사우샘프턴을 떠나 리버풀에 입성한 판 다이크는 올 시즌 수비진의 주축으로 팀을 이끌었다. 193㎝의 큰 키와 탁월한 상황 판단을 앞세워 리버풀의 뒷문을 든든히 지켰다.

수비수가 이 상을 받는 것은 2004~2005시즌 첼시에서 뛴 존 테리 이후 14년 만이다. 판 다이크는 데니스 베르캄프(1997~1998), 루드 판 니스텔루이(2001~2002), 로빈 판 페르시(2011~2012)에 이어 이 상을 차지한 4번째 네덜란드 선수가 됐다.

판 다이크는 "매주 함께 플레이하는 선수들의 투표로 상을 받는다는 것은 정말 영광스러운 일이다. 이 상을 받게 돼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스털링은 영플레이어상 수상으로 올해의 선수상을 놓친 아쉬움을 달랬다.

여자 부문 올해의 선수상은 비비안 미에데마(아스날)가 가져갔다. 후보에 올랐던 지소연(첼시)은 아쉽게 수상에 실패했다. 조지아 스탠웨이(맨체스터 시티)는 여자 부문 올해의 영플레이어상을 받았다.

디지털뉴스팀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