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영상] 홍콩 13만명, ‘범죄인 인도법’ 대규모 반대시위

기사승인 2019.04.30  08:05:39

공유
default_news_ad2
홍콩의 민간인권전선이 한 달도 안 돼 두 번째 대행진을 열고, 홍콩 정부의 '범죄인 인도 조례' 개정에 반대했다. (리이/홍콩 에포크타임스)

홍콩 정부가 추진하는 ‘범죄인을 중국 본토에 인도하는 조례 개정안’이 인권탄압에 악용될 것이라며 홍콩인들이 29일 대규모 반대시위를 벌였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보도에 따르면 주최 측 추산 13만 명(경찰 추산 2만2800명)이 시위에 참여했다. 이는 우산혁명으로 불리는 2014년 민주화 시위 이후 최대 규모다.

시위대의 선두에는 여러 명의 입법회(홍콩 의회) 의원과 민간인권전선 회원들이 '본토 송환 반대, 악법 반대, 인도조례 개정 철회'라고 적혀있는 거대한 플래카드를 들었다.

시위 참가자들은 수정 조례 철회를 촉구하는 구호와 함께 캐리람 행정장관의 퇴진을 요구하며 코즈웨이베이 지역에서 출발해 애드머럴티 지역에 있는 입법회 건물까지 네 시간에 걸쳐 행진했다.

홍콩은 지난 1월 홍콩과 범죄인 인도 조약을 맺지 않은 중국, 마카오, 대만 등의 국가나 지역에도 범죄인을 인도할 수 있도록 개정한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한 홍콩인이 대만에서 여자 친구를 살해하고 홍콩으로 도피했으나 대만과 맺은 범죄인 인도 조약이 없어 홍콩정부는 그를 대만으로 송환하지 못했다.

이에 홍콩 정부는 살인 용의자를 대만으로 인도할 수 있도록 7월 이전에 법 개정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한 홍콩 당국은 사형 선고나 고문을 받거나 반체제 운동 등 정치적 혐의를 받을 위험이 있는 용의자는 중국 본토에 보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홍콩 야권, 인권 시민단체 등은 “이 법안이 중국 정부를 반대하는 반체제 인사나 인권운동가를 본토로 송환하는 데 악용될 소지가 있다”고 지적하면서 “법안이 입법회를 통과하면 본토 송환 위험 때문에 홍콩 시민의 표현의 자유가 위축될 수 있다”며 법안 입법 추진을 강력히 반대했다.

이에 홍콩 정부는 한발 물러서 탈세 등 6가지 경제 범죄를 이 법안에서 제외하겠다고 했지만 반대의 물결을 돌려세우지는 못했다.

사진=홍콩 에포크타임스
사진=홍콩 에포크타임스
사진=리이/홍콩 에포크타임스
사진=리이/홍콩 에포크타임스

이상숙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