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당정청, 강원 산불피해 대책 “총 1853억 투입” 계획 확정

기사승인 2019.05.01  14:35:33

공유
default_news_ad2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강원도 산불피해 종합복구계획 당정청협의에 참석한 홍영표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지난달 발생한 강원도 산불 피해복구를 위해 총 1853억 원을 투입해 복구 지원에 총력을 쏟기로 했다.

당정청은 1일 국회의원회관에서 협의회를 열고 강원 산불피해 종합복구계획을 확정했다. 당정협의에는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와 조정식 정책위의장,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장인 인재근 의원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최문순 강원도지사 등이 참석해 주거 안정과 생업 재개에 초점을 둔 복구계획을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산불 피해주민 2050명을 대상으로 일자리를 지원하는 것과 더불어, 이재민을 위한 임시 조립주택 설치비 110억 원과 강원도 관광활성화를 위한 산림 복구비 697억 원을 집행할 방침이다.

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산불 피해와 관련해 국민 성금이 470억 원 모금됐으며, 전액 피해 주민을 위해 사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한 주택∙인명 피해를 본 주민과 소상공인∙중소기업 피해자 등에 대해서도 국민 성금이 지원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 위의장은 주택피해자들을 위해 지난달 30일 전국재해구호협회,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전파(全破) 3천만 원, 반파(半破) 1천500만 원, 세입자 1천만 원으로, 우선 173억 원을 긴급 지원했다고 전했다.

당정청은 또 각 시·군으로 직접 지원하는 복구비 외에 추가로 지원하는 127억원은 강원도가 현지 실정에 맞는 자체 기준을 마련해 민생 안정 등에 쓸 수 있도록 했다.

그밖에 산림 회복과 관광 활성화를 위해 광범위한 피해가 발생한 산림 복구비로 697억 원을 투입한다. 망상 오토캠핑장에 341억 원을 지원하고, 속초 예비군 훈련장 등 군사시설에도 99억 원을 배정해 복구를 지원한다.

산불에 대비한 예방·진화인력 확충, 첨단 진화장비와 인프라 보강 등 산불대응 관련 추경 940억 원의 구체적인 집행 계획도 논의했다.

산불에 대비해 예방과 진화를 위한 인력을 300명에서 435명으로 확충하고, 대형 산불 진화 헬기를 도입할 계획이다. 또 개인진화장비 보강 및 방염 안전장비를 신규 보급하며 재난현장 출동대원을 대상으로 하는 회복 지원 차량 6대, 급식차량 2대 등도 추경을 통해 지원하기로 했다.

긴급히 예비비를 집행하고 있지만 근본적으로는 추경이 포함된 예산이 마련돼야 인력 확충과 소방헬기 등 산불진화 장비를 마련할 수 있다는 게 당정의 입장이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번 대책은 국회에서 추경 예산이 조속히 통과돼야 가능하다"며 야당과 적극적으로 논의해 빠른 시일 내에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빠른 시일 내 대책을 확정해 준 것은 지금까지 겪어본 바로는 유례없는 사례로 신속하게 피해주민, 이재민 고통을 당정청에서 헤아려준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달 4~6일 강원도 고성, 속초 등 동해안 일대에 동시다발적인 산불로 사망자 2명, 부상자 1명이 발생했고, 해당 지역 4개 시·군에 566세대 1289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강원 지역 산림 2832ha도 소실됐다.

은구슬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