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5월부터 전어·주꾸미 금어기 시행..."봄철 산란에 도움"

기사승인 2019.05.03  08:54:15

공유
default_news_ad2
출처=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수산자원 보호를 위해 5월에 전어와 주꾸미의 포획 및 채취를 금지하는 금어기를 각각 시행한다고 밝혔다. 전어는 5월 1일에서 7월 15일까지, 주꾸미는 5월 11일에서 8월 31일까지다.

전어 금어기는 2006년도에 처음 시행되었으며, 2번의 개정을 거쳐 현재는 매년 5월 1일부터 7월 15일까지 강원도와 경상북도를 제외한 전 지역에서 시행되고 있다.

가을철 별미로 꼽히는 전어는 우리나라 바다 전역(특히 남해)에 분포하며, 산란기인 5월부터 7월까지 연안으로 떼를 지어 몰려와 산란한다.

낚시 인기 어종인 주꾸미의 금어기는 어업인과 낚시인 간 오랜 의견 조율 과정을 거쳐 2018년에 신설됐으며, 매년 5월 11일부터 8월 31일까지 어업 및 유어·낚시 등 모든 형태의 주꾸미 포획을 금지하고 있다.

서해와 남해의 얕은 연안에 서식하는 주꾸미는 수명이 약 1년이며, 4~6월에 태어나고, 7~10월에 성육기를 거친다.

주꾸미는 최근 산란 직전의 어미와 어린 개체 어획이 성행하면서 어획량이 많이 감소했다.

해양수산부는 주꾸미 자원의 회복을 위해 수산자원 회복대상종으로 지정해 자원량, 생태 등을 연구·조사하고, 지자체와 협업해 산란 장, 서식장 조성사업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한편, 주꾸미와 전어 외에도 5월 1일부터 말쥐치(5월 1일~7월 31일), 대하(5월 1일~6월 30일), 감태·검둥감태(5월 1일~7월 31일, 제주도 연중) , 곰피(5월 1일~7월 31일), 대황(5월 1일~7월 31일)의 금어기가 시작된다. 금어기를 어기고 수산자원을 포획할 경우, 수산자원관리법에 따라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김영신 해양수산부 수산자원정책과장은 “전어와 주꾸미가 봄철에 무사히 산란해 수산자원 회복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어업인뿐만 아니라 낚시인을 비롯한 국민 모두가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원선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