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北, 패트리어트·사드로 요격 힘든 탄도미사일 발사…중대위협"

기사승인 2019.05.08  17:59:31

공유
default_news_ad2

- "고도 40~50km 비행...한국에 배치된 미사일방어체계로 요격 어려워"

6일 북한 조선중앙TV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4일 동해상에서 대구경 장거리 방사포, 전술유도무기의 타격 훈련을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어제 훈련에 장거리 방사포와 전술 유도무기 등을 동원했다며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뉴시스)

북한이 지난 4일 우리나라에 배치된 미사일방어체계로 요격하기 어려운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미사일 전문가인 마이클 앨먼 영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 비핵확산핵정책 국장은 7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지난 5일 공개한 발사체 사진을 검토한 결과 3가지 종류의 발사체가 발사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엘먼 국장에 따르면, 북한은 사거리 40~50km의 240mm 구경 방사포와 사거리 약 200km의 300mm 구경 방사포를 발사했다. 후자는 중국제 방사포인 SY-300과 매우 유사해 보이며 정밀타격용이다. 세 번째 발사체는 외형이 러시아의 탄도미사일인 이스칸데르와 거의 흡사하다. 이스칸데르 미사일은 정밀타격용으로 지대지 탄도미사일이지만 소형핵탄두를 실어 나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북한이 핵탄두를 소형으로 만들 수 있는지는 불분명하다고 엘먼 국장은 지적했다.

그는 이스칸데르와 흡사한 미사일에 대해, 북한이 러시아제를 러시아나 제3국을 통해 수입했을 가능성, 우크라이나제 수입, 북한이 이스칸데르 설계도를 확보해 자체제작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자체제작했다면 정밀타격용은 아니며, 첫 번째 가능성이 제일 높다는 것이다.

앨먼 국장은 이번 발사체들이 고도 40km에서 50 km 사이로 비행한 점을 주목했다. 이 비행고도는 한국에 배치된 패트리어트 미사일 방어체계와 사드(THAD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가 각각 겨냥하는 고도 사이에 해당된다는 것이다.

그는 "이 고도로 발사체가 날아오면 지금 미사일 방어체계로는 요격할 수 없다. 그런 점에서 이번 발사체는 현재 한국의 미사일 방어체계에 중대한 위협을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디지털뉴스팀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