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靑 "北 미사일 발사에도 인도적 지원 변함없다"...‘속도 조절‘ 피력

기사승인 2019.05.11  09:00:58

공유
default_news_ad2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2년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에서 사회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뉴시스)

청와대는 北 미사일 발사에도 인도적 식량 지원 계획은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다만 국민적 공감대가 필요한 만큼 지원 속도가 조절될 수 있음을 내비쳤다.

통일부 이유진 부대변인은 10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식량 사정이 매우 심각한 상황에서 북한 주민에 대한 동포애와 인도주의적 차원의 식량 지원이 필요하다는 정부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이 부대변인은 "다만, 국민적 공감과 지지가 필요한 만큼 국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의견수렴을 하면서 속도 조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발 빠르게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자유한국당)과 국회에서 만나 좌담을 진행했다. 윤 위원장은 김 장관에게 "대북 인도적 지원이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대한 보상이나 굴복으로 비치면 안 된다"며 "(식량 지원은) 국민적인 공감대를 이루고, 미국 등 국제사회와 공감대를 높여가면서 시기적으로 신중하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좌담 이후 김 장관은 "구체적인 (지원) 방법론에 대해서는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서 결정해 나가겠다"며 "정세 변화를 고려해서 각계각층 의견을 수렴해 나가겠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정치권과 싱크탱크에서는 북한이 반복적인 미사일 시위를 벌이는 현 상황에서 정부의 인도적 대북 식량 지원 절차가 적절치 않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9일 미국 법무부가 북한 국적의 대형 화물선 ‘와이즈 어니스트호’를 압류했다. 미국은 그동안 대화 국면에서 북측을 자극하지 않기 위해 압류 조치를 강행하지는 않다가 이번에 본보기를 보인 것으로 관측된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연구기획본부장은 정부의 대북 인도적 지원 불변에 대해 북한이 계속 단거리 미사일 시험 발사를 지속할 가능성을 제기하며 국내와 미국에서 불필요한 오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신중을 기하고 안보 상황이 호전될 때까지 연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태연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