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국정원 "北 발사체는 미사일, 신형무기 가능성…분석 지연”

기사승인 2019.05.11  08:58:30

공유
default_news_ad2

"과거 미사일과 외형 같지만 패턴 달라 신형인 듯"
"탄도미사일 아니라고 결론 내린 것은 아냐…남한 전역 사정할 수 있는 무기"
"4일 발사 이후에도 美 달라지지 않자 반발…남한 내부 분열 목적도"

김상균 국가정보원 2 차장이 10일 오후에 지난 9일 북한의 미사일발사 관련 보고를 하기 위해 서울 여의도 국회 정보위원장실로 들어서고 있다.(뉴시스)

국가정보원은 북한이 지난 9일 발사한 단거리 미사일에 대한 구체적인 분석이 늦어지는 것과 관련해선 "신형 무기 체계일 가능성 때문"이라고 10일 밝혔다.

바른 미래당 이혜훈 국회 정보위원장과 여야 간사인 김민기 더불어민주당·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국정원이 이같이 보고했다고 전했다.

국정원은 이번 미사일이 탄도미사일이 아니냐는 일각의 추측에 대해서는 "탄도미사일이 아니라고 결론 낸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남한 전역을 사정권에 둘 수 있는 무기이며 우리도 북한 전역을 사정권에 둘 수 있는 무기 체계를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 9일 발사된 북한 미사일 고도는 40㎞이며 동해 상으로 쏜 두 발의 미사일의 비행거리는 1차 미사일은 420㎞, 2차 미사일은 270㎞로 국정원은 파악했다.

또한 국정원은 “지난 4일 발사와 9일 발사한 것이 동일해 보이지만 과거의 것과 다른 패턴을 보이는 신형”이라고 덧붙였다. 또 미사일 발사에 대한 사전 징후 여부에 대해 “발사 1분 전에 알았다”고 했다.

또 북한의 미사일 발사의 구체적 의도에 대해서는 "미국의 대북제재 입장이 지난 4일 이후에도 달라지지 않자 반발한 것 같다. 남한 내부를 분열시키려는 목적도 있어 보인다"며 "다만 마지막 탄착 지점이 북한 내에 떨어지게 하려고 한 것은 상황 악화 방지를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국정원은 이번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9·19 군사합의의 ‘취지’를 위반한 것으로 봤다.

따라서 “합의 조문에 미사일이 안 된다는 문구가 없어 문구상으로만 보면 위반이라 보기 어렵다”면서도 “9·19 합의 취지가 어쨌든 군사 긴장 충돌 근원 되는 일체의 적대행위를 전면 금지하자는 합의 취지인 만큼 그 취지를 위반한 걸로 볼 수 있다”고 전했다.

야당 간사인 이은재 의원은 "한 번은 동부에서 했고, 또 한 번은 서부에서 발사하지 않았나. 그렇다면 우리가 예측할 수 있는 게 있지 않겠느냐"며 "(국정원은) 예의 주시하고 있지만 '답변할 수 없다' '확인해줄 수 없다'고만 했다.”

여당 간사 김민기 의원은 “‘미국이 북한의 발사체를 탄도미사일로 판단했다’는 것과 관련해 미국의 공식적인 입장은 아니라는 답변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미사일 시험발사에 참석한 인원 4명에 대해서 김 의원은 “군 인사가 아니라 당 관료라고 한다. 4일에도 이들 4명이 참석했는데 참석 이유는 합참에서 정밀히 판단하고 있다고 답했다”고 덧붙였다.

국정원은 이번 미사일 발사를 1차적으로 북한의 자위적 군사훈련에 있다고 판단하면서 한미연합 훈련과 우리 군의 첨단무기도입 발표 등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강정옥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