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中 보복관세’ 신경 안쓰는 트럼프...강경 모드 지속될 듯

기사승인 2019.05.14  12:10:09

공유
default_news_ad2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되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3일 오전 중국 공산당이 보복하면 더 많은 손해와 그에 따른 큰 대가를 치른다는 내용의 추문을 트위터에 올렸다.(SAUL LOEB/AFP/Getty Images)

중국은 미국의 ‘관세 폭탄’에 대응해 오는 6월 1일부터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를 최고 25% 인상할 것이라고 13일 발표했다.

중국이 현행 5~10%인 관세를 인상하는 품목은 총 5140개로, 이중 2498개 품목은 25%, 1078개 품목은 20%, 974개 품목은 10%, 594개 품목은 5% 등이다.

이는 미국이 지난 10일부터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를 10%에서 25%로 인상한 데 따른 보복 조치의 일환이다.

중국의 보복조치 발표 이후 미국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급락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운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00포인트 이상 떨어지는 등 지난 1월 3일 이후 가장 큰 낙폭을 기록했다.

이날 더힐 보도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백악관을 방문한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와의 회담에서 기자들에게 “미국이 매긴 것과 비교하면 그리 대단하지 않다’”며 예고했던 325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25% 추가 관세는 “아직 결정이 안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 달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G20 정상회의는 다음 달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다.

중국의 보복 관세 발표 이후 “우리는 무엇을 하든 지금 매우 좋은 위치에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낸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과 만나면 좋은 결실이 있을 것(very fruitful)"이라며 특유의 긍정 화법을 구사했다.

한편 두 정상 간 만남을 앞두고 미국은 중국과의 무역협상 타협 무의미론이 제기됐다.

스티븐 배넌 전 백악관 수석전략가는 지난 6일 워싱턴 포스트 칼럼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의 현존하는 가장 큰 위협인 중국에 대한 정책을 약화시켜서는 안 된다”며 중국은 미국과 합의한 부분에 대해서는 법제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미국은 중국과 경제 전쟁을 치르고 있으며 타협은 소용없는 일’이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중국은 2001년 WTO 가입 이후 산업화된 민주주의 국가들을 상대로 불공정한 경제 침략을 일삼아 왔다고 지적했다.

그는 미중 무역협상은 비슷한 체제를 갖춘 두 나라가 관계 개선을 위해 벌이는 협상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간 중국이 민주주의 국가들을 상대로 한 ‘강제 기술이전 요구, 지식재산권 침탈행위, 비즈니스 사이버 공격, 환율 공격, 보호 관세 장벽, 국영 회사들에 대한 불공정한 자금 지원’을 근절할 수 있는 방안을 법제화해야 비로소 자유 시장 경제의 질서를 어지럽히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최 측근으로 알려진 배넌의 발언은 트럼프 행정부의 대중 정책을 엿볼 수 있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공영화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