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美 상무부, 중국 6개 IT기업 ‘수출금지 기업목록’ 등재

기사승인 2019.05.15  09:22:38

공유
default_news_ad2
미국 상무부가 중국의 6개 정보기술(IT) 기업들을 ‘수출금지 기업목록’에 올려 미국의 민감한 군사기술과 제품들을 수출하지 못하도록 규제를 가하며 중국기업들에 대한 수출 원천 봉쇄에 나섰다. 윌버그 로스 상무부 장관.(Chip Somodevilla/Getty Images)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갈수록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미국 상무부가 중국의 6개 정보기술(IT) 기업들을 ‘수출금지 기업목록’에 올려 미국의 민감한 군사기술과 제품들을 수출하지 못하도록 규제를 가하며 중국기업들에 대한 수출 원천 봉쇄에 나서기 시작했다.

영국 로이터통신이 보도한 바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13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중국 광둥성 선전시의 아빈전기기술을 비롯한 중국의 6개 IT 회사들에 대해 군사적으로 민감한 미국의 기술이나 관련 제품을 수출하지 못하도록 하는 조처를 했다.

상무부가 '금지 기업 목록'에 올린 6개 중국 회사는 아빈전기기술을 비롯해 저장성 리하이시의 롱쿠이취, 광둥성 포산시 난하이구의 멀티 마트 전자기술(멀티 마트), 린하시의 타이저우 미래 신소재 과학 기술(타이저우), 선전시의 텐코 기술(텐코)과 위트론 기술(위크론) 등이다.

상무부는 이들 IT 회사 가운데 아빈, 멀티 마트, 텐코, 위트론 등 4개 회사의 경우 미국의 수출 통제 규정을 위반해 이란의 대량 파괴무기(WMD)와 군사 프로그램을 지원할 가능성이 있는 미국산 제품을 조달하려 했다고 밝혔다.

상무부는 또 중국의 나머지 2개 회사에 대해선 중국 인민해방군(PLA) 산하 조직으로 흘러 들어갈 수 있는 통제된 기술을 수출하는 데 관여했기 때문에 '금지 기업 목록'에 올렸다고 설명했다.

윌버그 로스 상무부 장관은 성명을 통해 "우리는 전 세계의 개인, 기업 및 단체들에 대해 이란의 대량파괴 무기 활동 및 다른 불법 활동을 지원하면 책임이 있다는 점을 알리고자 한다"며 “중국의 민간-군사 통합 전략이 금지된 기술의 이전을 통해 미국의 국가 안보를 훼손하는 것을 허용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미국 상무부의 이번 조치는 미국이 고율의 관세를 부과하자 중국이 보복관세안을 내놓는 등 양국이 관세 폭탄을 날리는 첨예한 상황에서 나온 것이어서 이에 대한 중국의 대응이 관심을 끌고 있다.

미국은 중국과의 무역협상이 진행 중이던 지난 10일 0시 1분(현지시각)을 기해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기존 10%에서 25%로 올려 무역전쟁에 기름을 부었고 중국은 이에 맞서 다음달 1일부터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대해 5∼25%의 보복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13일 발표했다.

임성준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