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北, 유엔 인권개선 권고 조항 일부 수용 거부

기사승인 2019.05.15  13:29:44

공유
default_news_ad2
6일 북한 조선중앙TV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4일 동해상에서 대구경 장거리 방사포, 전술유도무기의 타격 훈련을 지도했다고 보도했다.(뉴시스)

북한이 유엔 인권이사회가 14일(현지시간) 채택한 북한 인권개선 권고 사항 260여 개 중 63개 조항에 대해 거부 의사를 밝혔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보도했다.

북한 인권 상황에 관한 3차 보편적 정례검토에서 에리트레아, 피지, 그리고 스페인(에스파냐) 등 3개국이 실무그룹 보고관 역할을 맡아 보고서를 작성했다.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채택된 북한의 인권 상황에 관한 3차 보편적 정례검토(UPR) 실무그룹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은 정치범수용소 철폐, 인권 조사위원회, 강제노역 철폐 권고에 거부 의사를 표했다.

한대성 제네바 주재 북한 대사는 이날 보고서 채택과 관련한 성명에서 북한의 현실을 심각하게 왜곡하고 북한의 국가적 위엄을 모독한다며 63개 항목에 대한 거부 이유를 밝혔다.

한편, 북한은 199개 항목에 대해서는 오는 9월 42차 유엔 인권이사회까지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북한이 검토해 견해를 밝히기로 한 권고 내용에는 고문방지협약의 비준, 국제노동기구 가입, 유엔 인권기구와의 지속적 대화 등이 포함돼 있다.

북한은 2009년 12월과 2014년 5월에 1차와 2차 보편적 정례검토 심사를 받은 데 이어, 지난 9일 3차 심사를 받았다. 2차 보편적 정례검토에서 유엔 회원국들은 북한에 대해 268개의 권고안을 내놓았고, 북한은 113개를 수용했다. 그러나 나머지 조항에 대해서는 거부하거나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보편적 정례검토(UPR)는 193개 모든 유엔 회원국의 인권상황을 회원국 간에 정기적으로 심사하는 특별 절차를 말한다.

김정숙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