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9세 딸 구하려는 엄마...탈북민 7명, ‘강제북송' 위기

기사승인 2019.05.17  18:41:19

공유
default_news_ad2
북한 병사가 중국 동북부 랴오닝성 단둥시 맞은편 신의주의 한 마을에 설치된 국경 펜스를 따라 걷고 있다. 2018년 1월 10일. (Chandan Khanna/AFP/Getty Images)

중국 국경을 넘어 랴오닝성 선양시 외곽에 은신 중이던 탈북민 7명이 중국 공안에 체포돼 강제 북송 위기에 놓였다고 북한 인권단체인 북한정의연대(대표 정 베드로)가 지난달 29일 밝혔다.

북한정의연대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달 초에 압록강을 넘어 탈북했고 선양시 외곽에서 다음 이동을 위해 대기 중이었다. 탈북민 7명 중에는 최 양(9세)과 그녀의 외삼촌(32세)이 포함돼 있다.

북한정의연대는 탈북민 7명의 체포 소식에 한국에 거주하는 최 양 어머니가 중국 선양에 있는 한국 총영사관에 연락을 취해 긴급 개입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북한정의연대 대표 정 베드로 목사는 자유아시아방송(REF)과의 인터뷰에서 최 양의 어머니도 딸을 구하기 위해 외교부와 한국 주재 유엔 인권고등판무관실을 방문했다고 말했다.

또 정 목사는 “유엔아동권리협약과 난민 지위협약에 따라 중국이 최 양을 보호하고 강제송환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영자신문 코리아 타임즈의 지난달 30일 자 기사에 따르면, 한국 외교부는 이 소식을 접하고 가능한 모든 조치를 했다며 탈북자의 안전에 대한 우려 때문에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에 뉴욕에 본부를 둔 국제인권단체인 휴먼라이츠워치(HRW)의 필 로버트슨 아시아 담당 부국장은 14일 성명을 내고 중국 정부에 탈북자 7명의 조속한 석방과 제3국 망명 지원을 촉구했다.

HRW의 필 로버트슨 부국장은 성명에서 "탈북민 7명을 북한으로 돌려보내서는 안 된다. 돌아가면 고문과 성폭행, 강제노동 등에 처하게 될 것이다"며 "중국 당국은 즉각 제3국으로 떠날 수 있도록 허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HRW에 따르면 2010년 북한이 탈북을 ‘국가에 대한 반역죄’로 규정하고 있다. 탈북민들이 북송되면 사형에 처해 지거나 정치범 수용소 또는 일반 감옥으로 보내진다. 수감자들은 강제노동과 반복적 학대와 굶주림에 의료행위는 받을 수 없고, 거처와 의복 등은 태부족이다. 그리고 교도관들에 의한 성폭행과 고문도 만연하다.

이태연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