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美 국무부 "트럼프, 對北 인도적 지원 지지, 제재는 확실히 해야..."

기사승인 2019.05.18  10:38:55

공유
default_news_ad2
개성공단 비상대책위원회의 9차 방북 신청이 승인된 17일 서울 영등포구 개성공단기업협회에서 유창근 부회장과 김서진 상무가 통일부 발표 생중계를 시청하던 중 승인 소식을 알게 되자 기뻐하고 있다.(뉴시스)

미국 국무부는 한국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 인도지원사업에 800만 달러(약 95억 원)를 지원하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지지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와 별도로 개성공단 기업인 193명의 방북 신청 승인과 관련해서는 대북 제재 이행을 강조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보도했다.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17일(현지시간) 한국 정부의 인도적 지원 결정에 관한 VOA의 논평 요청에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의 7일(한국시간 8일) 대화에서 문 대통령에 대한 지지를 표명했다"고 답했다.

이는 트럼프 미 대통령이 문 대통령과의 한미 정상 간 통화에서 지지의사를 밝힌 입장을 다시 확인한 것이다.

두 정상은 지난 7일 35분간 전화 통화를 했고 당시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은) 한국의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에 대해 절대적으로 축복한다는 말을 전해달라고 했다"고 VOA는 덧붙였다.

청와대는 당시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이 인도적 차원에서 북한에 식량을 제공하는 것이 매우 시의적절하며 긍정적인 조치가 될 것"이라고 평가하고 지지했다고 전한 바 있다.

VOA는 한국 정부가 지난 2017년 9월, 이 계획을 추진하기로 결정했지만 실제 집행을 이루지는 못했다며 지난 17일 유엔 세계식량계획과 유니세프가 진행하고 있는 북한 아동과 임산부 영양 지원 등의 사업에 자금 8백만 달러를 공여하기로 결정하면서 이뤄지게 됐다고 보도해 쉽지 않은 과정을 거쳤음을 시사했다.

한편 한국 정부의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 신청 승인에 관한 VOA의 논평 요청에 미 국무부 관계자는 "미국과 한국은 북한과 관련된 노력에 있어 밀접히 공조하며 유엔 제재의 완전한 이행을 보장하기 위해 상호 협력하고 있다"고 답해 대북제재의 이행을 강조했다.

한국 정부는 17일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열고 3년 만에 처음으로 개성공단 기업인 193명 전원의 방북을 승인하고 대북 인도자원사업을 다시 추진키로 했다.

임성준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