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페이스북·유튜브 등, 온라인상 증오·폭력물 ‘강력 규제’

기사승인 2019.05.19  11:22:33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Getty Images

프랑스 엘리제궁에서 15일(이하 현지시간) 개최된 ‘크라이스트처치 콜’ 회의에서 온라인상에 등장하는 증오나 폭력 등의 내용을 강하게 규제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의 공동 주최로 열린 이번 회의에는 영국과 캐나다, 아일랜드, 세네갈, 인도네시아 등 17개 국가와 유럽연합(EU) 지도자들이 참석했다.

세계 거대 인터넷 기업인 페이스북과 구글, 마이크로소프트(MS), 트위터, 아마존, 유튜브 등 8개사 임원들도 회의에 참석해 앞으로 증오를 유발하거나 테러를 부추기는 표현들을 규제할 수 있는 알고리즘 개발에 나서겠다고 입을 모았다. 또한 온라인상에서 테러나 폭력 등의 콘텐츠가 발견될 때는 즉각 차단 조치할 것을 약속했다.

영국의 메이 총리는 "온라인 테러 대응을 위해서는 각국 정부·기업이 협력해야 한다"며 지지 의사를 표했다.

이번 회의에서 국제사회 정·재계 지도자들이 극단주의 콘텐츠를 규제하게 된 것은 그동안 인터넷 교류 사이트(SNS)가 테러리스트나 극단주의자들의 온상이 되고 있다는 부정적인 여론이 반영된 결과다.

특히 지난 3월 15일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의 이슬람 사원에서 벌어진 테러 사건은 이번 회담의 기폭제가 됐다. 당시 범인은 총을 난사하며 범행 장면을 17분 동안 페이스북 라이브로 생중계해 전 세계인을 충격에 빠뜨렸다. 이후 여론은 범행 생중계를 막지 못한 페이스북을 향해 격렬한 비난과 분노를 퍼부었다.

이에 각국 정상들과 세계적인 인터넷 기업들이 온라인에서 폭력과 테러의 불씨를 제거하기 위해 너도나도 팔을 걷고 나섰지만 정작 정보통신 사업의 중심국인 미국과 중국은 아직까지 큰 관심을 보이지 않고 있다.

미 백악관 측은 크라이스트처치 콜의 전반적인 목적에는 동의하나 지금으로서는 운동에 동참할 입장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해당 성명에는 ‘언론 자유 침해 우려’를 이유로 서명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크라이스트처치 테러사건 이후 여론의 직격탄을 맞았던 페이스북은 이번 회의 하루 전인 14일 ‘원 스트라이크’ 제도를 도입하겠다고 발표했었다.

원 스트라이크 제도는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 이용자가 폭력물이나 유해 콘텐츠를 생중계할 경우 곧바로 퇴출하는 정책이다. 이용자는 단 한 번만 잘못해도 아웃될 수 있다.

페이스북은 계속해서 원 스트라이크 정책을 다른 영역에까지 확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윤주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