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12일 '홍콩에 이는 자유 물결'...'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기사승인 2019.06.11  17:28:05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대기원 편집

100만 명이 넘는 홍콩시민들의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에도 중국 정부는 10일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 입법 강행 입장을 밝혔다. 시위를 주도한 홍콩 재야 단체연합인 ‘민간인권전선’은 홍콩 ‘범죄인 인도 법안’ 의회 통과 저지시위 총력전을 예고했다.

홍콩이 중국에 귀속된 후 “‘일국양제’ 원칙에 따라 인권·법치 모두 개선됐으니 법안 통과에 문제없다”는 중국 외교부 발언에 ‘민간인권전선’은 “12일 시위를 이어가겠다”며 “이 법안에 대해 의원들이 심의를 갖을 때마다 우리는 입법회 밖에서 시위를 조직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문 대기원시보(大紀元時報) 11일 자 보도에 따르면, 범민주파 의원 24명은 공동 성명에서 “캐리 람 행정장관은 역대 전임 행정장관 중 가장 민의를 무시하고 있다”며 “즉각 범죄인 인도 법안을 철회하고, 캐리 람 행정장관은 즉시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에 대해 “인권 보호 안전장치를 마련하겠다”면서도 "범죄인 인도 여부는 홍콩이 사안별로 중국 본토와 개별적으로 결정하니 ‘법안이 통과’해도 크게 문제 될 게 없다"며 가결 강행의 뜻을 밝혔다.

중문 인터넷 사이트에는 ‘범죄인 인도 법안’ 저지 시위를 독려하는 광고까지 등장했다. 홍콩 노동운동단체, 환경단체, 예술계, 사회복지사총공회 등은 일일 파업하고 저지시위 동참 의사를 밝혔다. 또한 홍콩 내 100여 개 기업과 점포 등, 자영업자들도 영업을 중단하고 저지시위에 동참할 뜻을 밝혔다. 홍콩이공대학 학생회 등도 학생들에게 동맹휴학을 촉구하며 저지시위 참여를 독려했다.

하지만 홍콩 입법회 구성원들을 보면 홍콩 정부가 표결을 강행할 경우 이를 저지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홍콩 입법회 의석은 총 70석으로 지역구 의석 35석, 직능대표 의석 35석으로 구성된다. 직능대표 의석은 친중파인 '건제파'(建制派)가 대부분 장악했고, 지역구 의석도 친중파 18석, 범민주파 16석으로 친중파가 더 많으며 나머지 1석은 공석으로 남아 있다.

한편, 중국 공산당의 입으로 알려진 환구시보(環球時報)는 10일 자 사설에서 홍콩시민들의 대규모 결집 배후로 미국을 지적하며 “범죄인 인도 법안의 목적은 홍콩 정부와 주류민심의 법치와 정의를 위한 노력의 결과로, 중국은 이를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고 주장했다. 일반적으로 중국 공산당은 반중 인권운동가엔 내란 혐의를, 중국 내 심각한 인권 상황에 대한 관심은 내정간섭이라고 주장한다.

전방위적으로 미국의 압박을 받는 중국이 홍콩시민들의 자유와 법치 수호 운동에 어떻게 대응할지 전 세계인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공영화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많이 본 기사

ad47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